바로가기

주메뉴

혁명과 파리의 도시, 파리(Paris) - 문학편 -

  • 한국연구재단
  • 송기정
  • 강의담기
  • 오류접수
  • 이용안내
강의사진
  • 주제분류
    인문과학 >인문과학기타 >프랑스학
  • 등록일자
    2018.04.02
  • 조회수
    1,739
  •  
지적인 여행인 위한 도시 인문학, 혁명과 예술의 도시 파리(Paris)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왕궁, ‘팔레 루아얄’
배속
  • 이전차시
  • 다음차시

차시별 강의

PDF VIDEO SWF AUDIO DOC AX
1.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왕궁, ‘팔레 루아얄’ 루이 14세가 베르사유궁전으로 거처를 옮기기 전까지 왕이 살았던 팔레 루아얄. 왕이 떠나고, 파리 시민의 품에 안긴 ‘팔레 루아얄’은 19세기 파리의 근대화와 함께 큰 변화를 맞는다. 발자크의 소설 속에 나타난 19세기 파리 근대화의 풍경을 살펴본다. URL
2. <레미제라블>의 기억, ‘마레지구’ 현재 예술가들과 젊은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핫플레이스 ‘마레지구’. 파리에서 가장 아름다운 골목길로 손꼽히는 마레지구의 골목길 속에 숨겨진 19세기 파리 이야기 URL
3. 파리의 어두운 그림자, 생 마르셀 지역 이미 4세기부터 공동묘지가 길을 따라 이어진 곳이었기에 ‘죽음의 땅 Terre des Morts’이라고도 불렸다는 파리 동남쪽에 해당하는 포부르 생-자크와 포부르 생-마르셀 지역. 비교적 도시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않았던 이 지역을 발자크, 루소 등의 시각에서 바라본다. URL

연관 자료

loading..

사용자 의견

강의 평가를 위해서는 로그인 해주세요.

이용방법

  • 플래쉬 유형 강의 이용시 필요한 프로그램 [바로가기]


    ※ 강의별로 교수님의 사정에 따라 전체 차시 중 일부 차시만 공개되는 경우가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용조건